ヨーロッパ紅茶紀行 No.5

유럽 ​​홍차 기행 No. 5

런던 호텔 (CADOGAN)의 애프터눈 티

총 28명(영국에서 5명이 참가했습니다)의 단체가 애프터눈 티를 하는 것으로, 좀처럼 호텔의 예약이 힘들었습니다.

그리고이 호텔, 로비 티룸은 거의 우리의 전세 상태에서 즐길 수있었습니다.

샌드위치, 스콘, 타르트, 그리고 두 종류의 차를 선택할 수 있습니다.

얼 그레이와 블렌드였습니다.

뭐니뭐니해도 크로티드 크림이 일본에서 먹는 것과 아무래도 다릅니다.

어쩔 수 없네요. . . .

2시간이라도 3시간이라도 차를 마시면서 천천히 보낼 수 있습니다만,,,

우리에게는 이 후 저녁 식사도 기다리고 있습니다.

차의 다음은, 또 기네스일까-와인일까-····· 런던의 카도간 호텔 애프터눈 티모두가 애프터눈 티입니다.티 위즈 우유 · · 역시 맛있다.크로텟 크림과 스콘

블로그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