スリランカレポート・・No.6(最終回)

스리랑카 리포트 · · No.6 (최종회)

스리랑카 리포트 No.6 (최종회) 재단사의 박물관 비가 내리거나 멈추거나, 차 따기 씨도 흠뻑 젖었습니다. 몸에 비닐을 감고, 하지만 추울 정도입니다. 계량장에서는 젖은 차잎이 빛나고 있습니다. 공장장의 방갈로에서 홍차를 대접이 되었습니다. 공장장 스스로 홍차를 끓여줍니다. . 샌드위치, 바나나, 쿠키, 티 위즈 우유 · 따뜻하고 맛있다! 아까, 나무 아래에서 차 따기 씨들도 뜨거운 홍차가 지급되어 휴식을 하고 있었습니다. ~~~~~~~~~~~~~~~~~~~~~~~~~~ 사탕 도시로 돌아와 제임스 테일러의 박물관에 갔다. . 투어에서는 천천히 시간을 걸기는 어렵습니다만, 오랜만에 천천히, 테일러에 접해 왔습니다. 이, 테일러가 스코틀랜드로부터 가져온 키즈 플레이트, 수십 년 전, 아직 룰라 콘델라의 차원을 만났을 무렵, 손에 잡아 본 적이 있습니다. 접시는 균열, 부족하지만, 생각 외에 도안은 선명하게, 희미하지 않았습니다. 재단사가 매우 소중히하고 있었던 것이 묻습니다. 지금은 재단사와 이야기할 수 없지만 문득 그 그늘에서 나와서 곧바로 악수할 수 있는 착각을 기억했습니다. 만난 적은 없지만, 당신은 잘 알고 있습니다. 태어난 스코틀랜드의 오첸블루 마을이나, 태어나 자란 집도, 학교가 있던 교회도,,. ~~~~~~~~~~~~~~~~~~~~~~~~~~ 마지막 날에 머물렀던 호텔입니다. 새롭게 개장해, 굉장히 깨끗하게 되어 있었습니다. 제가 35년 전부터 계속 있었던 골의 상징적인 호텔입니다. 다음 번은 내년 7월입니다. 많은 분들과 함께 차원, 재단사, 과일, 쇼핑, 파티를 즐기고 싶습니다.
블로그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