インド紅茶紀行・・・最終

인도 홍차 기행 ... 최종

인도 홍차 기행··최종 준파나 차원·차원에서 점심~~~~~~~ 어젯밤, 이틀간의 히로시마로부터 돌아왔습니다. 히로시마 여러분~, 따뜻한 말 많이 받아 주셔서 감사합니다! ~~~~~~ 이번 인도, 아삼~다지린 투어의 사진 보고도 이번에 종료입니다. 투어에 참가해 주신 분들, 선데이 타임에도 오셔서 고맙습니다. . 또, 홍차의 여행 함께합시다~ 마지막은 다질린의 준파나 차원입니다. 많은 차원 안에서 내가 유일하게, 수십 년간 계속 응시해 온 차원입니다. 그것은 차원이 아니라 공장장의 무도갈씨, 차적씨들, 공장에서 일하는 사람들, 그리고, 오너의 샨틴씨입니다. 이번에, 샹티누 씨가 호텔의 저녁 식사에 와주고, 모두에게 말한 말이 인상적이었습니다. 세계 제일의 품질을 만들어 낼 수 있는 것은, 나가 아니라 일하고 있는 스탭 덕분입니다. 저는 델리에 살고 있습니다만, 1st, 2nd, 오타무날의 홍차일 때는 1개월, 때로는 3개월, 공장에 묵습니다. . 추워, 초여름에는 지네나 전갈, 해충도 나오거나, TV도 오락도 없고 홍차와 마주 보냅니다. 하지만 모두와 함께! 찻잎은 자연이 만들어 냅니다만, 맛과 향기와 하늘색은 사람의 힘입니다. 올해는 북아메리카의 품평회에서 세컨드 플래시가 세계 제일이 되었습니다. 준파나 모두의 미소가 이 상의 증거입니다. . 스타팅 오타무날의 감정. 그 후 공장에서의 티타임 굿티의 방갈로로 돌아와서 수제 카레 점심이 기다리고있었습니다. . 배꼽 페코, 맛있다! 그리고, 준파나의 홍차도 충분히 받고, 이것이야말로 다질린입니다. . .
블로그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