アッサム紅茶紀行・・・No.4

아삼 홍차 기행 ... No. 4

아삼 홍차 기행 ... No. 4 “홍차를 준 민족” 디부르가르에서 차로 3시간 반, 심포족 마을이 있는 마가리타에 도착합니다. 거기에는 2년 정도 전에 생긴 심포 에코로지가 있어, 고상식의 이 건물입니다. 여기가 오늘 밤 숙박. 근처에는 60여 채의 심포족 분들이 사는 집이 있어 크고 작은 다양합니다만, 역시 고상식이었습니다. 바닥에는 대나무가 깔려 있습니다. 틈에서 땅이 보이고 때때로 개와 원숭이가 달리고 있습니다. . . 집 밖은 몇 미터 앞이 자신들의 다원입니다. 차 따기는 3월의 중순경부터라고・・・. 오늘밤의 잠자리입니다. . . 밤에는 차가워지므로 담요를 2장 추천했습니다. . 벽은 모두 대나무로 짠 것으로, 틈새 바람은 항상 불어 넣을 수 있습니다. 오늘 밤 자는 것이 즐거움. .
블로그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