アッサム紅茶紀行・・・・No.1

아삼 홍차 기행···No. 1

아삼 홍차 기행 ... No. 1 「홍차를 준 민족」 2월 23일, 토요일의 에어 인디아에서 일로 뉴디에 도착. 기온은 25도 C에서 매우 시원한 느낌입니다. (하지만 일본은 8도 C) 다음날, 델리에서 아쌈의 디부르가르로 비행기로 이동. 디부르가르는 지도의 오른쪽 상단쪽(미얀마 가까이)입니다. 갑자기 기온이 높아져 31도 C였습니다. 여기서 아삼의 가이드를 해주는 것이 카낙 씨. 아직 독신입니다. 그는 전회(2011년)의 투어 때도 모두의 인기자였습니다. 내년 결혼할 것 같습니다. 점심 식사 후 디부르가르의 차원을 보러 갔지만 아직 올해 첫 따기가 시작되지 않았습니다. 2주일 후 정도부터 퍼스트 플래시가 시작된다고 하는 것... 바라보는 한의 플랫한 차원입니다. ····· 디부일가르의 공항에 맞이해 주고, 앞으로 심포족 마을에 갈 때까지 함께 행동을 해주는 것이 2년 전에 만난 상고우리씨. 「홍차의 세계사」(아사히 신문 출판 신서)에서도 소개한 심포족의 부족장의 가계의 사람입니다. 「정말, 잘 왔네~, 일본인은 약속 지킨다」 이마에 땀을 띄워 안아 주었습니다. 왠지 시코쿠 시골로 돌아온 것 같습니다. ····!
블로그로 돌아가기